작성일 : 22-01-22 03:26
여중생과 '술 마시기 게임' 후 집단성폭행 일당 5명 중형 선고
 글쓴이 : sayida58
조회 : 0  

여중생을 집으로 유인해 술 마시기 게임을 하며 만취 상태로 만들고 번갈아가면서 성폭행한 것도 모자라 성관계 과정을 휴대폰으로 촬영한 일당에게 중형 등이 선고됐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3부는 특수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A 씨와 C 씨에 대해 징역 10년, D 씨는 징역 8년, E 군은 징역 장기 6년과 단기 4년을 선고했다.

이들의 행위를 방조한 F 씨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또 이들에 대해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관련 기관에 5년 동안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아동·청소년인 피해자를 강간하고 카메라로 장면을 촬영한 행위는 수법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이어 “범행으로 인해 피해자가 쉽게 치유되기 어려운 정신적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며 “수사과정에서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주요 참고인을 회유하려 했던 점 등을 고려하면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20대 A 씨 등 5명은 지난 2021년 6월 자신들의 후배에게 여중생을 술자리로 불러내라고 지시해 여중생 B 양을 만나 차량에 태워 경기북부지역의 한 빌라로 이동했다.

해당 빌라는 C 씨가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집으로 부모님이 외출해 비어 있는 틈을 타 이들은 이곳을 술 마시는 장소로 정했다.


http://news.v.daum.net/v/20220119102031173